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경찰시민공원」개원, 전사・순직경찰관의 희생정신을 기억

추모비 제막식 및 순직자 명패봉안도 함께 거행

원용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7/01 [22:23]

「대구경찰시민공원」개원, 전사・순직경찰관의 희생정신을 기억

추모비 제막식 및 순직자 명패봉안도 함께 거행

원용정 기자 | 입력 : 2020/07/01 [22:23]

대구지방경찰청은 6. 30.(화) 10:00 청사 내 녹지공간에 조성된 경찰시민공원의 개원식 및 호국순직경찰추모비 제막식을 거행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전사・순직경찰 유족 80명을 비롯해 경찰청 관계자와 대구지방보훈청, 수성구청 등 139명이 참석하였다. 

 

보훈청, 수성구청과 협업으로 만들어진 경찰시민공원에는 전사・순직경찰관 187명의 명패를 새겨넣은 추모비와 기념탑을 세워, 국민을 위해 헌신한 경찰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영원히 기억될 수 있도록 했다. 

 

전사・순직한 지역 경찰관들의 희생을 추모할 대표시설이 없었던 대구경찰은 송민헌 청장 취임 이후 기념공원 조성을 핵심과제로 추진해 왔다.

 

대구지방경찰청에서는 경찰시민공원이 단순한 추모의 의미를 넘어 지역민 누구나 찾아와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완전 개방하고 의자와 운동시설도 갖추었다.

 

송민헌 청장은 “순직 경찰관은 대구경찰 가족들로 하여금 직업에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을 갖게 하고 시민들이 경찰을 아끼게 하는 힘의 원천이다”라고 강조하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위기에 처한 국가를 위해, 그리고 시민을 위해, 앞장서 싸우고 치안현장으로 달려간 경찰정신은 이제부터 이곳 경찰시민공원에 깃들어 후배들에게 전해질 것이다”며, 

“순직 경찰관들의 희생을 절대 잊지 않도록 유가족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그 분들이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원용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