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미경찰서, 전국 최대규모 화폐위조·유통 일당 검거

- 5만원 권 지폐 총 6,374매(3.2억 상당) 위조, SNS 통해 전국 판매·유통
- 경북 구미경찰서, SNS상 위조화폐 매매 등 범죄행위 엄정 수사 방침
- 총책, 제조책, 행사자 등 총 18명 검거(구속5, 국외 검거<적색수배>1)

최범룡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4:00]

구미경찰서, 전국 최대규모 화폐위조·유통 일당 검거

- 5만원 권 지폐 총 6,374매(3.2억 상당) 위조, SNS 통해 전국 판매·유통
- 경북 구미경찰서, SNS상 위조화폐 매매 등 범죄행위 엄정 수사 방침
- 총책, 제조책, 행사자 등 총 18명 검거(구속5, 국외 검거<적색수배>1)

최범룡 기자 | 입력 : 2024/05/22 [14:00]

 

경북 구미경찰서(경무관 박종섭)는, ’24년 1월∼3월 사이 5만 원권(한국은행 발행) 위조지폐 6,374매(3억 1,870만 원 상당)을 제조해 유통 판매한 A씨(국외 검거) 등 총 18명을 검거해 이 중 5명을 구속하였으며, 현재 이들의 공범과 여죄 파악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피의자 총책 A는 5만 원권 지폐를 위조하여, 마약 구매 등 불법 거래에 사용하거나 SNS를 통해 판매하기로 공모하여 실제 자신들의 주거지에서 컬러프린터를 이용, 지폐를 위조한 후 SNS에 광고를 올리는 방식으로 미성년자 등을 상대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총책 A는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 직후 필리핀으로 도주하였고, 도피 자금이 필요해지자 국내에 있는 공범 C 등에게 위조지폐 제조ㆍ판매방법을 알려주어, 이들로 하여금 2억 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ㆍ판매하도록 하였으며, 이를 구매하고자 했던 G는 전남 지역에서 추적 중이던 경찰에 검거되었다. 

 

한편, 총책 A는 필리핀 현지에서 검거되어 현재 송환 중에 있으며, 미성년자인 F 등은 인터넷 도박으로 수천만 원의 빚을 지게 되자 이를 갚기 위해 총책 A 등이 SNS에 게시한 판매 광고를 통해 위조지폐를 구매한 후 재 현금화하기 위해 모텔 등지에서 사용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검거되었다.

 

피의자들 중에는 도박이나 사채로 인한 신용불량자들이 상당수 확인되었고, 마약을 소지ㆍ투약하거나, 위조지폐를 불법거래에 이용하는 등 추가 범죄 정황이 확인되어 별건으로 입건되었다.

 

경북 구미경찰서장은 “추가 공범과 여죄를 면밀히 수사하여 화폐 유통질서와 경제질서를 교란하는 화폐위조범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화폐위조범들이 주로 재래시장 등을 피해대상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소상공인들이 현금 거래 시 홀로그램 등을 좀 더 주의 깊게 살펴볼 것을 당부하였다.

 

최범룡 기자